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거리예술축제 2016' 폐막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6/10/04 [12:49]


 
[한국NGO신문]차성웅 기자=서울광장, 청계광장 등 ‘도심광장’과 ‘거리’뿐만 아니라 시장과 동네 공원 등 우리가 사는 일상적인 공간인 ‘마을’을 거리예술의 무대로 탈바꿈시킨 <서울거리예술축제2016>(예술감독 김종석)가 지난 1일 나흘간의 공연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9월 28일(수) 플랫폼창동61을 시작으로 망원1동과 길음 1동 등 시민들의 일상공간인 ‘마을’ 곳곳에서, 30일(금)부터는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등 도심의 광장과 거리에서 진행됐다.
 
폐막일 공연이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전면 취소됐지만 이틀간 펼쳐진 ‘마을로 가는 축제’에 참여한 12,000명을 포함, 나흘간 총 75만 3천명의 시민들이 방문해 축제를 즐겼다.
 
▲ ‘흐르는 불, 일렁이는 밤’ (청계천)(사진=서울문화재단)     


 
개막작 ‘흐르는 불, 일렁이는 밤’은 1,700여개의 화(火)분과 음악연주로 청계천을 새로운 모습으로 바꿔 주말 밤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에게 색다른 공간을 선물했으며, 서울광장에서 펼쳐졌던 현대 서커스 작품인 ‘소다드, 그리움’, ‘니 딥’,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그간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서커스 공연을 쉽게 이해하고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 ‘순례자들’ (세종문화회관 앞)(사진=서울문화재단)     

 
또한, 도심 속 역사적 공간인 서울역을 재조명해 한국 근대사의 여러 이미지들을 몸짓과 영상으로 표현한 ‘시간의 변이’도 관객들의 시청각을 즐겁게 했다. 이 밖에도 ‘눈 먼 사람들’, ‘순례자들’, ‘미션 루즈벨트’, ‘불꽃 드럼’ 등 다양한 소재와 방식, 시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거리예술 공연은 시민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으며 호응을 얻었다.
 

올해 명칭을 바꾸며 새롭게 시작한 <서울거리예술축제2016>은 거리예술로서 정체성을 강화한 것뿐만 아니라, 해외단체와의 공동창작작품과 유럽에서 주목받은 현대 서커스 예술 등 거리예술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여 아시아 대표 거리예술축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더불어 마을전통시장, 동네공원 등을 찾아가 국내외 거리예술작품을 선보임으로써 그간 거리예술작품을 관람하지 못했던 노인, 아이, 주부 등을 거리로 불러내 관객의 폭을 다양하게 넓혀 그 의미를 더했다.
 

김종석 예술감독(용인대 연극학과 교수)은 “올해 폐막일 공연 취소는 아쉽지만 시민들의 안전을 고려한 결정이었다.”라며, “<서울거리예술축제>는 내년 10월 초, 더욱 다양한 거리예술작품과 함께 다양한 공간에서 시민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0/04 [12:4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