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해영 밀알복지재단 본부장, 세 여자의 힐링토크
아프리카 사진전 ‘아무것도 안 해도 괜찮아’ 7일까지 마포구 극동갤러리에서
 
김아름내 기자 기사입력  2014/11/04 [04:21]

[한국NGO신문] 김아름내 기자 = 김해영 밀알복지재단 희망사업본부장이 1일 마포구 극동방송 극동갤러리에서 게릴라 토크쇼를 열었다.

 
▲ 세 여자의 힐링토크 게릴라 토크쇼 모습     © 밀알복지재단

 
 
김미경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 패션디자이너 이광희 대표가 함께한 이번 게릴라 토크쇼는 ‘아무것도 안 해도 괜찮다’는 주제로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고 그저 그 자리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고맙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시간이 됐다.
 
이번 토크쇼는 김해영 본부장과 김도형 사진작가가 3개월간 보츠와나, 탄자니아를 돌며 만난 아프리카의 생활과 자연풍광을 담은 30여점의 작품을 전시한 ‘아프리카 이야기 사진전’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아프리카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고 김해영 본부장, 김미경 홍보대사, 이광희 희망고 대표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전국각지에서 모인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질의응답을 통해 강연자와 시민들의 활발한 대화가 펼쳐졌다.
 
김해영 본부장은 “아프리카에 처음 갔을 때 나도 그들을 도와줘야 할 대상이 아니라 사람 자체로 바라봤고 그들도 나를 장애인이 아닌 김해영이라는 사람으로 바라봤다”며 “아무것도 안 해도 괜찮고 오늘 하루를 무사히 살아낸 것만으로 당신은 가장 중요한 일을 했다”고 말했다.
 
밀알복지재단이 주최하고, 두란노, 더블류인사이츠, 극동방송이 후원하는 이번 사진전은 오는 7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되며 입장은 무료이다.
 
전시 수익금은 밀알복지재단을 통해 아프리카 장애아동 지원기금으로 사용되며, 전시기간 동안 오전 11시, 오후 3시에 사진전을 찾으면 김해영 본부장을 만날 수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11/04 [04:2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